KAPA 모바일 메뉴닫기

뉴스

한국 자동차 부품업체 큰 시름...코로나19로 매출 20% 이상 감소

글쓴이 운영자 등록일 2020-04-29

국내 자동차 부품업체 대부분이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20% 넘게 줄어드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 

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최근 자동차 부품업체 96곳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20% 이상 감소한 곳이 절반가량 됐다고 29일 밝혔다.
 

매출이 30% 이상 줄어든 업체는 27.1%, 20∼30% 감소한 곳은 22.9%로 조사됐다. 10∼20% 감소 19.8%, 1∼10% 감소 22.9% 등으로 나타났다. 반면 매출이 증가했다는 업체는 7.3%에 그쳤다.
 

부품업체 공장 가동률은 지난달 기준으로 70%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. 공장 가동률이 70∼90%라는 업체가 47.9%로 가장 많았다. 50∼70% 수준 29.2%, 90% 이상 15.6%, 50% 미만은 6.3%였다. 100% 가동률을 보인 업체도 1% 있었다.
 

부품업체의 93.8%가 유동성 확보에 애로를 겪고 있으며, 위기 극복을 위한 운영자금 지원이 절실하다고 답했다. 유동성이 부족한 원인(복수응답)으로는 수요 위축에 따른 매출 손실(69.5%)과 인건비 등 운영자금 불안(41.1%), 해외공장의 불완전한 가동 상황(33.7%)을 꼽는 업체가 많았다. 수출 물량 감소(15.8%)와 대출 상환 등 자금 조달 애로(14.7%)를 언급한 곳도 있었다.
 

위기 극복을 위해 필요한 자금 규모는 10억원 미만이면 된다는 업체가 28.7%였고, 10억∼50억원 27.7%, 50억∼100억원 22.3%, 100억∼500억원 19.1%, 500억원 이상 2.1% 등으로 조사됐다.
 

건의 사항(복수응답)으로는 정부의 운영자금 지원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72.6%로 가장 많았다. 추가 대출 및 만기 연장(50.5%), 법인세·부가세 등 세금 납부 유예(24.2%) 순이었다.

 

자동차산업협회 관계자는 “코로나19 위기가 미국과 유럽 등으로 확산하면서 부품업체 위기도 심화하고 있다”면서 “유동성 위기를 겪지 않도록 신속한 대출 지원과 각종 세금 납부 유예, 공공 구매 확대, 고용유지 지원 확대 등 정부의 적극적이고 신속한 조치가 필요한 시점”이라고 말했다.